[옥션리뷰] 근현대 거장 작품들로 새해 첫 경매 열린다

Jonathan Feel
Published on

국내 미술시장이 전반적으로 침체에 빠진 가운데 올해 첫 미술품 경매가 열린다.

케이옥션은 24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한국 근현대 거장들 작품을 모아 총 93점, 추정가 총액 89억원에 달하는 1월 경매를 출품한다. 이번 경매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작품은 김창열 화백의 물방울 시리즈 ‘온고지신’(1979)이다. 가로 1.6m, 세로 1.95m의 대형 작품으로, 추정가는 6억~10억 원이다. 김창열 작품 중 최고가 경매는 그가 세상을 떠난 2021년 1월 직후 열린 서울옥션 2월 경매에서 ‘물방울’(1977)이 10억

4천만 원에 낙찰된 바 있다. 해외 경매까지 넓히면 같은 해 5월 크리스티 홍콩 경매에서 낙찰됐던 ‘CSH 1’(1978)이 985만 홍콩달러(약 14억 원)였다.

김창열 ‘온고지신’ (제공. 케이옥션)

이번 1월 경매에 출품된 ‘온고지신’은 물방울이 흘러내리며 물이 고인 양에 따라 모양이 제 각각이다. 케이옥션은 “흘러내린 물방울 자국은 전쟁의 상흔이 담긴 눈물 흔적같이 보인다”며 “여러 물방울은 가늘고 굵은 형태를 만들며 그 안에 우주를 담아낸다”고 말했다. 그의 다른 출품작 ‘회귀 SA03023′(2003)은 문자와 영롱한 물방울을 함께 배치해 물방울의 영롱함을 극대화했고, 추정가는 6500만~1억2천만 원이다.

박서보 ‘묘법 No. 080612’ (제공. 케이옥션)
박서보 ‘묘법 No. 080612’ (제공. 케이옥션)

지난해 세상을 떠난 박서보 작품은 다양한 묘법으로 그린 6점이 출품됐다. 반복적인 연필 긋기가 돋보이는 초기 작품인 ‘묘법'(1980)은 추정가 4800만~8천만 원, 화사한 색감의 ‘묘법 No. 080612’는 5억8천만~8억 원 등이다. 이밖에 이우환의 ‘조응’(6억7천만~7억5천만 원), 장욱진의 ‘나무와 새와 모자’(2억~3억5천만 원) 등이 출품됐다.

해외 부문에는 아야코 록카쿠의 ‘Untitled’(3억9천만~8억원), 데미안 허스트의 <1,3-Dicaprin>(1~2억 원), 알렉산더 칼더 <Dolmens>(1억2천만~2억5천만 원)를 비롯해 데이비드 호크니, 쿠사마 야요이, 요시토모 나라 등의 에디션 작품들이 출품된다.

한편 서울옥션은 23일 두 동양화가(박생광, 박래현) 작품으로만 채운 특별 경매를 연다. 두 화백 모두 채색화를 대표하는 작가들로서 이날 경매는 현장 참석 없이 전화∙서면∙온라인으로만 응찰 가능하며 총 143점, 약 62억원 규모로 진행한다. 박생광(1904~1985)은 무당이나 불교설화와 같은 민속 소재를 강렬한 색으로 표현한 수묵채색화인 ‘무당’ 시리즈를 선보이며, 박래현(1920~1976)은 최근 예술적 성취를 재조명받고 있는 여성 화가로 이번 경매에는 ‘이른 아침’(5억~6억5천만 원), ‘향연’(4억~5억5천만 원) 등이 출품된다.

Media Source
Writer
Jonathan Feel
Jonathan Feel

More in the auction industry